[인사이트]1700만 명 돌파! 이커머스의 큰손, MZ 세대 공략집

2022-04-13


MZ 세대란,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부터 1990년대 중반에 출생한 세대)와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세대)가 합쳐진 말입니다. 특히 Z세대는 디지털 환경에서 태어나고 자란 '디지털 네이티브'라는 특징이 있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9년 기준으로 MZ 세대는 약 1,700만 명이라고 하는데, 이는 국내 인구의 약 34%입니다.


MZ 세대의 비중이 커지고 구매력이 강해지면서, 보다 많은 기업들이 MZ 세대를 타깃으로한 제품과 마케팅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앞으로 마케팅 트렌드나 산업의 흐름을 파악하는 데 있어서 MZ 세대를 이해하는 것이 필수적이겠죠? 그래서 오늘은 MZ 세대는 어떤 특징이 있고, 어떤 기업이 그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MZ 세대가 선호하는 브랜드


2020년 말, 대학내일은 MZ 세대가 선호하는 브랜드를 산업별로 조사한 자료를 발표하였습니다. 그중 라이프스타일 숍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다이소를 보면 MZ 세대가 어떤 브랜드를 선호하는지 보다 명확히 알 수 있습니다.


다이소는 라이프스타일 숍 부문에서 이케아를 제치고 MZ 세대 선호도 1위를 차지했는데요, 몇몇 분들에게는 그냥 '천원샵' 정도의 이미지를 갖고 있는 매장일 것입니다. 그러나 MZ 세대에게 다이소는 '저렴하게 개성을 추구할 수 있는 곳'이라는 이미지가 더 강한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다이소는 굿즈로 유명합니다. ‘굿즈’하면 스타벅스의 굿즈만 유명하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다이소도 2017년에 벚꽃 테마 굿즈를 시작으로 시즌 한정 상품들이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디즈니, 곰돌이 푸 등 유명한 캐릭터와의 콜라보 굿즈까지 사랑을 받으며 몇몇 굿즈는 웃돈을 주어야 구매할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저렴한 가격으로 다이소에서 인생템을 찾거나 취미를 만든다는 사람도 늘고 있습니다. 다이소의 아이템 중에서는 다이소 세탁기(화장품 세척이나 소맥 제조 용도로 유명해졌죠)와 같이 인스타에서 '다이소 인생템', '다이소 희귀템' 등으로 불리며 인기를 끌고 있는 상품도 있고, 뜨개질, 화석 키트, 글라스 데코, 네일 스티커 등 소소한 취미 아이템도 많이 존재합니다. 다양한 아이템에 저렴한 가격까지 더해져, MZ 세대에게 환영받고 있는 것입니다.


(출처: 대학내일 20대연구소)




MZ 세대를 타깃 하는 브랜드


다이소 외에도 많은 기업들이 MZ 세대를 타깃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저는 다양한 기업 중에서도 2019년 창업한 미국의 속옷 스타트업 'parade'가 MZ 세대에 적합한 전략을 취한 기업이라고 생각합니다.


퍼레이드(parade)는 '몸매가 멋지지 않아도 자신의 몸을 사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취지로 2020년 3월 캠페인을 시작하였는데, 관련 게시물만 200만 개가 넘었습니다. 고객들이 자발적으로 다양한 색상의 속옷을 입고 사진을 찍어 공유하는 것인데요, 캠페인이 인스타그램에서 큰 인기를 끌며 70만 벌이 넘는 수량을 판매하였다고 합니다. 매출은 무려 1000만 달러(약 110억 원) 이상이었다고 하네요.


또한 퍼레이드는 기존과는 다른 방식으로 고객에게 다가가서, 더욱 MZ 세대에게 각광받고 있습니다. 우선 수만 명 이상의 팔로워를 가진 인플루언서 대신 수십~수백 명의 팔로워를 가진 인플루언서를 대상으로 마케팅을 집중하였습니다. 이들이 무료 속옷을 신청하면 제품을 보내주는 대신 SNS에 공유하기를 요청했는데요, 제품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공유하지 않아도 된다고 합니다. 대신에 제품의 피드백을 달라고 요청하였습니다. 결국 6000명 이상이 이를 신청하였고, 퍼레이드는 많은 고객으로부터 진정성을 인정받았습니다.


퍼레이드는 제품에서도 MZ 세대의 의견을 적극 반영했습니다. 가격을 책정할 때에도 설문조사를 통해 결정하였고, 디자인 측면에서도 별자리별 속옷을 만들거나 7벌의 요일별 속옷 세트를 제작하는 등의 시도를 하였습니다. 그리고 MZ 세대가 추구하는 윤리적 가치를 반영하기 위해 제품과 포장지를 친환경 소재로 제작하기도 했습니다. 이외에도 제품 모델로 여러 인종은 물론, 트랜스젠더를 고용하기도 하고, XS부터 3XL까지 다양한 사이즈의 속옷을 만드는 등의 행동을 통해 많은 충성고객을 확보하고 있죠.



 



MZ 세대에게 사랑받는 브랜드가 되려면


다이소나 퍼레이드를 비롯해서 MZ 세대에게 각광받는 브랜드를 살펴보면, MZ 세대의 트렌드나 특징을 조금은 파악할 수 있습니다.


1. MZ 세대는 개성을 추구합니다.

위의 '퍼레이드'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이들은 다양한 개인과 개성에 대해 우호적입니다. 퍼레이드의 캠페인는 일종의 자기 몸을 긍정한다는 'body positive'의 일환으로 받아들여졌습니다. 메가 인플루언서나 트렌드만 쫓기보다 오히려 개개인이 작은 인플루언서가 되어 각자의 개성을 추구하고, 그런 가치에 동감하는 브랜드에 보다 충성심을 갖게 되는 것이죠.



2. MZ 세대는 윤리적 가치를 중요시합니다.

이들은 친환경 제품과 같은 환경적인 가치는 물론, 선한 영향력을 중요시합니다. 누군가 착하고 고마웠던 식당에 대해 커뮤니티에 언급하면 사람들이 '많이 찾아가서 혼쭐 내자'고 하는 모습을 보신 분도 많을 텐데요, 이런 것도 하나의 '선한 영향력 행사'라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MZ 세대는 사회적 이슈에 대한 SNS 챌린지나 해시태그 운동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도 합니다.



3. MZ 세대는 비대면 소통에 자연스럽습니다.

MZ 세대는 인터넷에서 자신의 관심사에 맞는 카페나 커뮤니티에 찾아가 다른 친구들과 관계를 맺는 것에 자연스럽습니다. 일례로, 최애(가장 좋아하는 아이돌)가 같은 사람이나 취미 활동을 함께 할 수 있는 사람을 온라인으로 만나기도 합니다.

이러한 비대면 소통의 근간에는 채팅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온전히 소통을 위해 시간을 전부 쏟아붓는 전화와 달리 채팅은 상대방과 연결이 되어 있는 상태로 다른 활동을 할 수 있기에 심적이나 물리적으로 부담이 덜 갑니다. 이를 흔히 롱 커넥션 관계라고 칭합니다.

롱 커넥션 관계를 온라인 커머스에 대입할 수 있습니다. 바로 고객 응대에 채팅이나 챗봇을 도입하는 방식이죠. ARS를 통해 오랜 시간 기다려 전화했던 이전과 달리 웹채팅이나 챗봇을 통해 MZ 세대와 소통하는 방식이 각광받고 있습니다. 굳이 전화 때문에 시간을 온전히 빼앗기지 않아도 되고 챗봇을 통해 훨씬 빠르게 원하는 답을 얻을 수 있으며 카카오톡이나 문자를 주고받듯이 더 쉽게 접근할 수 있어 많은 브랜드에서 요즘 고객 응대 방식으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이렇게 MZ 세대의 특징과 관련 브랜드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앞으로 MZ 세대를 타깃으로 하는 사업을 하거나 마케팅을 집행한다면, 이런 점들을 참고해 볼 수 있겠죠?


출처

https://blog.happytalk.io/
https://www.20slab.org/archives/37737
http://www.ttimes.co.kr/view.html?no=2020123117097711208
https://www.careet.net/274



* 이 콘텐츠는 Brunch 작가 호박너구리님께서 작성해 주신 외부 기고문 입니다.
해피톡 블로그의 외부 기고 콘텐츠는 외부 전문가가 작성한 글로 블로그 운영 가이드라인에 따라 재편집 됩니다.
해피톡 블로그에서는 독자분께서 더 전문적인 고객 상담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목적으로 유용한 CS 팁과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해피톡의 솔루션들을 무료로 체험해보세요